삼성,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사실무근”

검찰, 공익위로 접수된 공익신고에 수사 착수
뉴스타파, 공익위 제보자 김 모씨 인터뷰 공개
삼성전자 “사실무근, 민형사 법적대응 검토 예정”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연합뉴스

 

[세계비즈=김진희 기자]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주사 상습 투약 의혹 제보에 대해 수사를 착수한 가운데, 삼성전자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삼성전자는 뉴스타파의 보도 속에 언급된 병원에서 이 부회장이 치료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허위 보도에 대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13일 뉴스타파는 보도를 통해 지난 달 13일 대검찰청이 국민권익위(이하 권익위)로부터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 의혹 관련 공익신고를 이첩받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사건을 넘겼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A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으로 지난 달 10일 권익위에 신고됐다.

 

 뉴스타파 측은 해당 의혹을 권익위에 신고한 김 모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부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되기 전부터 성형외과를 드나들며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고 전했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김 모씨는 A성형외과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던 자신의 여자친구 신 씨를 통해 해당 사실을 알게 됐으며, 자신이 실제로 이 부회장을 목격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삼성전자는 “과거 이 부회장이 병원에서 의사 소견에 따라 치료 및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으나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뉴스타파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 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로포폴은 ‘우유 주사’로도 불리는 수면마취제다. 주로 수술이나 검사를 위한 마취에 사용되지만, 오남용 할 경우 중독 될 수 있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 2011년부터 마약류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purple@segye.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